중공 바이러스 백신 가장 많이 접종한 미국의 한 주. 감염 급증

2

韩国首尔天池农场
翻译:鱼子酱CAVIRA
校对:鱼子酱CAVIRA
上传:追着曙光跑

버몬트주 주민의 약 88%가 현재 중공 바이러스 백신을 ‘완전 접종’했지만, 이 주에서는 중공 바이러스에 감염된 신규 입원이 크게 늘고 있다고 드레디맥이 10일 보도했다. 버몬트주가 미국에서 가장 심각한 주로 지목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주의 중공 바이러스 감염자 수는 작년 겨울의 절정기 이래 이 정도로 급증한 적이 없다고 한다.

공화당원인 필 스콧 주지사는 당시 이 주의 인구가 최소 80%가 1차 백신을 받았기 때문에 6월 버몬트 주의 비상사태를 해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버몬트주 보건국(VHD) 직원 90명가량이 8월 말 완전접종자 가운데 꾸준히 중공군 바이러스의 신규 ‘사례’ 수가 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편지에 서명했다.

하지만 버몬트주 보건국(VHD) 직원 90명 가량이 8월말 완전접종자 가운데 꾸준히 중공 바이러스의 신규 ‘사례’ 수가 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편지에 서명했다.

현재 버몬트주의 입원 환자 수는 거의 기록적인 수준이다.이 주의 기록에 따르면 9월 사망자 수는 역대 두 번째로 많다.

버몬트 주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포치가 추천한 주사 두 대를 맞았고, 많은 사람이 바이든의 강화 주사를 맞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중공 바이러스 백신을 거의 전면 접종하는 매사추세츠주·메인주·코네티컷 주에서도 비슷한 수준의 입원과 사망자가 속출했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백신 접종률이 높은 코네티컷주 역시 최근 주지사의 비상권한을 연장하는 등 최신 바이러스 ‘물결’에 대비하는 입원과 사망자가 크게 늘었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이 가장 많은 세번째주 메인주에서도 9월  22일 이 주의 대유행 상황이 나타났다.

매사추세츠주 백신 접종률 전국 5위. 매사추세츠주 중부의 최대 위생시스템인 유매스 메모리얼 헬스 담당자가 최근 나와 이 주의 백신 접종율이 완전 수준에 육박할 정도로 집단면역력을 갖춘 이후 중공 바이러스에 감염된 입원자 수가 20배나 급증했다고 시인했다.

뉴스 출처

Loading...